류지현 LG 감독 “신인 이영빈의 침착함, 칭찬하고 싶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이 결정적인 순간에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결승점을 안긴 신인 내야수 이영빈(19)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기사 더보기◀


다양한 콘텐츠 제공을 위한 뉴스 페이지 입니다.
항상 빠르고 즐거운 콘텐츠를 제공하는 소식을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즐거운 읽을 거리와 정보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RSS 발행으로 인하여 기사가 뒤 섞여 있을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고싶으시다면 아중 뉴스 페이지에서 확인해주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