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건강] 중년 여성 68.8% 심각한 갱년기 | 건강 관리 필수



풀무원건강생활의 브랜드 풀무원로하스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여성건강 희망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한 ‘쿠퍼만 지수 설문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풀무원 제공

풀무원이 여성 건강 희망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성건강을 조사한 결과 갱년기 여성 중 40대는 신경질 증상 비중이 86.3%, 50대는 비뇨기 질환 비중이 81.8%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풀무원건강생활의 방문판매 브랜드 풀무원로하스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여성건강 희망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 ‘쿠퍼만 지수 설문조사’ 결과 중년 여성의 68.8%가 심각한 상태의 갱년기로 나타나 적극적인 건강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3분의 2 이상의 중년 여성이 전문가와의 상담, 건강식품 섭취 등 갱년기 증상 관리가 시급한 상태임을 시사한다. 이번 설문조사는 갱년기 여성들이 겪고 있는 증상을 살펴봄으로써 여성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대한민국 성인 여성 총 2300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쿠퍼만 지수는 학계에서 널리 사용되는 여성 갱년기 판단 평가 지표다. 10점 미만이면 경미(mild), 10~15점 미만은 중간(moderate), 15점 이상은 심각(severe)한 상태의 갱년기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구체적인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전 연령대의 여성들이 공통적으로 겪는 갱년기 증상 가운데 피로(93.9%), 근육통(84%) 경험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에 따라 높게 나타나는 갱년기 증상도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40대는 ‘신경질(86.3%)’, 50대는 비뇨기 질환인 ‘질건조(81.8%)’, 60대 이상은 ‘불면(78.1%)’ 증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50대는 질건조를 느낀다고 대답한 비율이 68.7%에서 81.8%로 급증했다. 
국가건강정보포털에 따르면 40대는 폐경이 시작되는 초기 단계로 에스트로겐이 급감해 정신적으로 변화가 큰 시기로 알려져 있다. 또한 지속적인 여성 호르몬 감소로 여성들은 50대에 접어들며 질 건조 와 같은 비뇨기 문제를 겪게 된다.

기사 보기 >

여성 갱년기 , 보충해야하는 성분은 무엇일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