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경제] 은퇴 중년 , 외식 줄이고 간편식 ‘조리’ 선호한다

은퇴 중년 | 소비 규모 축소 , 가정 간편식 구매액 증가


중년 은퇴 가 본격화되면서 이들의 식음료 패턴이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이달 ‘2020 트렌드픽(TREND PICK)’을 발간하며 은퇴라는 베이비붐 세대가 생애 주요 변곡점을 맞으면서 생활 전반에 걸친 소비 변화가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리서치플랫폼 라임 설문 및 엘포인트(L.POINT)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식생활에서 큰 변화가 있었다.

분석 대상인 은퇴자 부부(58~60년생 남성, 61~63년생 여성) 집단은 2016년(9.9회)에 비해 지난해(6.7회) 백화점 식당가 이용을 33% 줄였다. 소비 규모 축소에 따라 외식 빈도가 감소한 것이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서도 50대 부부(2인 가구 기준)에 비해 60대 부부의 외식 및 숙박 지출 비중이 3%가량 적었다. 반면 식료품 및 음료 지출 비중은 5% 정도 많았다.

기사 더보기 >

출처 : 대한데일리(http://www.dhdaily.co.kr)


요새 이러한 기사들을 많이 스크랩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날이가면 갈수록 세상의 변화는 빠르고 중년들이 설 곳이 줄어들고 있다.
작년부터 20대 관련 연구, 시장의 변화 관련 자료를 모으고 공부하고있다.
그리고 이제는 웹사이트는 하루면 뚝딱 만든다.
(독학해서 3개월 정도 걸린것 같다. 제가 했으면 모든 중년분들도 가능합니다. 희망 잃지 마세요.!!!)

이러한 기사는 상당히 중요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장을 보는 패턴이 바뀌었다는 것이다.
그럼 나는 투자를 해야할 곳 또는 내가 물건을 판다고하면,
저러한 데이타를 기준으로 아이템을 선점할 것이다.

피땀흘려 모은 퇴직금을 높은 권리금과 부풀려진 프렌차이즈 쪽에 투자하지 않았으면한다.
분명한 것은 일자리가 사라지면서 새로운 일자리가 하나 두개씩 생기고 있다.

특히 나는 인문학 관련하여 사회관계학 관련 사람들이 많이 필요하다.
이제는 물건을 팔기위해서는 단순하게 제품 아이템이 좋으면 팔리겠지가 아니다.
현재 지역마다 문화적 차이와 지역 습관에 차이도 이해하고 아이템을 선정해야한다.
그러려면 사회 관계적 지식이 있고, 사람과 사람 관계를 빠르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인문학 지식이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
(데이터 근거화 할 수 있는 능력이 기본적으로 있어야함.)

아무튼 2030년에는 소비의 인구는 중년 층이 상당히 많을 것이고, 소비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새로 개업하시거나 사업을 생각하시는 중년들이 있다면,
이러한 변화하고 있는 패턴을 반드시 감지해야한다.
소비 패턴 변화에 대한 내용은 혹시 새로 시작하시는 중년분들에게 상당히 중요하기에 공유한다.

Leave a Comment

carplanner 부동산